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나님 실망시킨 예수?… DC코믹스 새 만화 ‘신성모독’ 논란

미국 거대 만화 출판사인 ‘DC코믹스’가 예수 그리스도를 슈퍼히어로로 묘사한 새 만화 시리즈를 선보인다. 출판사는 만화를 통해 제대로 된 복음을 전하겠다고 설명했지만 예수를 부족한 사람으로 표현하는 등 일부 설정이 신성모독에 가깝다는 비판도 거세다.

DC코믹스 홈페이지 캡처

미 CBN뉴스는 “DC 코믹스의 산하 레이블인 ‘DC 버티고’가 오는 3월 6일(이하 현지시간) 예수를 주인공으로 한 만화 시리즈 ‘세컨드 커밍(Second Coming·재림)’을 출간한다”고 지난 8일 보도했다. 만화의 글은 마크 러셀이, 그림은 리차드 페이스가 맡았다.

CBN뉴스는 만화의 일부 설정이 신성모독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우선 예수(Jesus)는 첫 번째 땅에 내려온 뒤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면서 하나님(God)을 실망시킨 인물로 묘사된다. 하나님은 예수를 현재의 세상으로 보내면서 최강의 힘을 지닌 슈퍼히어로 ‘선맨(Sun-Man)’과 함께 지내도록 한다. 선맨에게서 진정한 메시아가 되는 법을 배우게 한다는 설정이다.

DC코믹스 홈페이지 캡처

즉 전지전능한 예수를 뭔가 부족한 사람으로 표현하고 아울러 예수의 순교마저 하나님의 실망을 산 일로 그린 것이다.

러셀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선맨이라는 최강 슈퍼히어로가 예수와 같은 아파트에 살게 된다”면서 “예수가 처음 땅에 왔을 때 곧바로 붙잡혀 십자가에 못 박혀 숨지는 바람에 하나님의 분노를 샀다. 하나님은 예수를 그 이후 꼼짝 못 하게 했다”고 말했다.

bleedingfool닷컴 캡처

그림 작가인 페이스 또한 지난해 6월 자신의 트위터에서 ‘세컨드 커밍’의 출간을 알리고 “선맨은 하나님에겐 없는 쿼터백 같은 사람”이라고 표현했다.

매체는 아울러 예수가 세상을 떠난 이후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아무것도 모르는 바보처럼 묘사됐다고 지적했다. 또 러셀이 현재의 기독교를 송두리째 잘못된 것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러셀은 인터뷰에서 “땅에 다시 내려온 예수는 지난 2000년간 기독교라는 이름으로 이뤄진 것들에 대해 끔찍해한다”면서 “그는 자신의 이름으로 된 종교로 거대 교회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조차 인식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DC 코믹스는 홈페이지에서 세컨드 커밍에 대해 “예수가 진정한 복음을 다시 세운다”고 소개하고 있다.

DC코믹스 홈페이지 캡처

크리스천 네티즌들은 발끈하고 있다. 미국의 한 크리스천 블로거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세계관을 지닌 기독교 혐오 만화”라면서 “출간되면 모조리 불태워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일각에선 적절한 비판을 담았다며 출간을 반기는 사람들도 있다. 한 네티즌은 “적절한 현실 묘사와 은유적인 비판, 즐거운 상상력이 버무려진 것 같다”면서 “만화가 나오면 하루빨리 읽고 싶다”고 적었다.

슈퍼맨과 배트맨, 원더우먼과 같은 유명 캐릭터를 보유한 DC코믹스는 미국 만화시장의 7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