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지 않아 탈모 환자가 면역억제제 복용 없이 다른 사람의 건강한 모발을 이식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병원 피부과 권오상 교수팀은 이러한 내용의 동물실험 결과를 ‘미국장기이식학회지’ (American Journal of Transplantation) 최신 온라인판에 발표했다고 10일 밝혔다.

탈모는 정상적으로 모발이 존재해야 할 부위에 모발이 없는 상태를 말한다. 치료는 탈모가 많이 진행되지 않았을 때는 바르거나 먹는 약물요법을 우선 시행하고 치료제의 효과를 보기 어려울 정도로 진행이 된 경우엔 머리카락을 옮겨심는 모발이식을 고려한다. 특히 항암제가 유발하는 영구 탈모나 심한 안드로겐성(남성형) 탈모 환자에겐 모발이식이 유일한 치료법으로 알려져 있다.

지금의 모발이식은 이른바 ‘자가 모발이식’이다. 뒷머리 등에서 건강한 모낭을 함유한 자신의 피부조각을 떼어내 탈모가 일어난 부위에 뿌리째 이식한다. 이는 환자의 남아있는 모낭을 활용하는 방법으로 새로운 모낭을 얻을 수 없다.

다른 사람의 모발을 이식할 경우엔 평생 면역억제제를 복용해야 한다. 간, 신장 등 장기와 달리 탈모는 생명을 담보로 하는 경우가 아니기 때문에, 면역억제제 복용을 동반한 동종간 모발이식은 고려될 수 없는 상황이다.

연구팀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인체 면역작용에 관여하는 ‘수지상세포’에 주목했다. 수지상세포는 사람의 몸속에서 종양과 같은 비정상 세포가 생겼을 때 이를 인식한 뒤 면역세포(T-세포)에 공격을 요청하는 역할을 한다. 이식된 장기도 이를 이물질이나 병균으로 생각하고 T세포의 공격을 유도한다. 특히 공여자의 수지상세포가 급성 면역거부반응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포착했다.

연구팀은 피부과 치료법으로 광범위하게 이용되고 있는 자외선B를 쪼여, 공여된 모낭에 다수 존재하고 있는 공여자의 수지상세포를 모낭에서 모두 빠져나가도록 유도했다. 이어 조혈모세포(골수) 이식을 통해 인간과 동일한 수준의 면역체계를 가진 ‘인간화마우스’ 24마리에 동종 모발이식을 시행했다.

그 결과, 이식된 모낭은 새로운 검은 머리카락을 만들어 냈고 모발은 면역거부반응 없이 6개월 이상 장기 생착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낭은 피부에 존재하는 독립적인 장기로, 면역거부반응으로부터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면역특권’을 가지고 있다. 뇌와 각막 등도 이런 특권을 가지고 있는데, 이 때문에 직접 항원 제시에 관여하는 공여자의 수지상세포를 제거하는 것만으로도 우리 몸에 존재하고 있는 기존의 모낭과 같은 상태를 재현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권 교수는 “면역억제제 사용이 없는 모발 이식에 새로운 의학적 근거를 얻었다”며 “임상에 적용하기까지 난관이 있겠지만, 기존에 불가능했던 새로운 이식 자원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모발은 신체의 털을 말한다. 모발은 피부 표면 아래에 존재하는 모낭(털 주머니)에서부터 생성되어 위로 자라난다. 표피와 진피의 상호작용으로 모낭이 형성되면 이로부터 모발이 자라난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