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에 약국에서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일반약 값이 줄줄이 인상됐다.

10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동화약품은 이달부터 상처치료제 후시딘의 약국 공급가를 11~15% 올렸다. 후시딘 5g은 15%, 후시딘 10g은 11% 각각 인상됐다. 원자재 값 상승에 따른 부득이한 조치로 후시딘의 가격 인상은 2011년 이후 처음이란 게 제약사 측 설명이다.

후시딘은 상처가 아물도록 돕고 피부감염을 일으키는 포도상구균 등에 살균 효과를 내 2차감염을 예방한다. 그동안 후시딘 5g은 약국에서 통상 5000원 안팎 가격으로 팔려왔다. 소비자가 지불하는 일반의약품 소매가는 개별 약국에서 정하지만 공급가 인상에 따라 소매가도 동반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광동제약은 쌍화탕과 우황청심원의 공급가를 이달부터 일제히 올렸다. 광동쌍화탕은 공급가 기준 15% 오른다. 역시 원료 및 부자재 인상을 감안한 것이다. 쌍화탕 가격 인상은 2015년 이후 4년 만이다.

광동쌍화탕은 일선 약국에서 한병당 500~600원에 팔리고 있어 가격이 소폭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광동우황청심원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값이 올랐다. 가격 인상 폭은 우황 및 사향 함유량에 따라 평균 12~20% 수준이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