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기자회견 JTBC 방송 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소속을 밝히지 않은 채 다소 무례해 보이는 질문 태도로 논란을 빚었던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가 해명에 나섰다. 김 기자는 ‘문 대통령의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것이냐’고 한 자신의 질문에 대해 “문 대통령이 ‘자신 있다’고 답하길 바랐다”고 했다.

김 기자는 10일 오후 미디어오늘과 SNS 메신저를 통해 가진 인터뷰에서 “무례한 의도는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기자는 같은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현 정부의 경제 기조를 지적하는 질문을 던졌다.

그는 “여론이 굉장히 냉랭하다는 걸 대통령께서 잘 알고 계실 것”이라며 “이와 관련해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고 강조를 하시는데, 그런데도 현 기조를 바꾸지 않으려는 이유에 대해 알고 싶다”고 물었다. 이어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고 덧붙였다.

신년 기자회견 JTBC 방송 화면 캡처

김 기자의 질문 장면이 전파를 타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속이 시원한 질문”이라는 호평도 있었으나, “너무 추상적인 질문이다” “공격적인 척하지만 알맹이가 없다”는 지적이 이어지기도 했다. 중간중간 웃음기를 띤 김 기자의 모습이 다소 무례하다는 반응도 나왔다.

또 당시 김 기자가 질의에 앞서 소속과 이름을 밝히지 않아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경기방송의 김예령 기자입니다”라며 대신 소개한 것 역시 비판의 이유가 됐다.

김 기자는 자기소개를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앞선 두번의 기자회견에서도 지목받지 못해 사실상 오늘도 지목받지 못할 것으로 생각했다”며 “저로서는 (지목받은 게) 뜻밖이라 당황해서 정신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제가 소속과 이름을 못 밝힐 이유가 없지 않느냐”며 “저도 고 부대변인이 제 이름과 소속을 밝혀주고 나서야 알았다”고 말했다.

비판의 중심이 된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것인가’라는 표현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김 기자는 “듣기에 따라 무례하게 해석할 수 있다”면서도 “왜 제가 그런 의도를 가지고 대통령께 질문을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조금 불편하실 수 있으나 최대한 어려운 국민의 여론을 대신해 여쭙고 싶었다”며 “최대한 객관적이고자 하는 것이 기자의 역할이자 사명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단도직입적으로 여쭐 수 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구체적인 질문에 (문 대통령의) 답변이 늘 한결같았기에 그냥 훅 들어간 감은 있다”며 “대통령이 ‘자신있다’고 답변해주길 바라기도 했다. 그런 답을 할 줄 예상치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날 문 대통령은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가 왜 필요한지 우리 사회의 양극화, 불평등 구조를 바꾸지 않고서는 지속가능한 성장이 불가능하다는 점은 오늘 기자회견 30분 내내 말씀드린 것”이라며 “필요한 보완은 얼마든지 해야겠지만 오히려 정책 기조는 계속 유지될 필요가 있다는 말씀을 이미 드렸기 때문에 새로운 답이 필요할 것 같지는 않다”고 답변을 대신했다.

김 기자는 자신의 경력을 소개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에도 춘추관에 출입했고 그때부터 쭉 나라를 걱정해 왔다”며 “문 대통령이 취임하셔서 한껏 기대에 부풀었던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의미에서 나라와 문 대통령을 걱정하는 마음으로 한 질문으로, 최대한 부드럽게 순화해서 말씀드렸다고 생각한다”며 “들으시는 분들에 따라 좋지 않은 감정이 있을 수 있겠다고 여겨지지만 각기 느끼는 게 다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아닐까 싶다”고 거듭 해명했다.

최경영 KBS 기자 페이스북 캡처

논란 직후 화제가 된 동료 기자의 혹평에 대해서도 말문을 열었다. 이날 최경영 KBS 기자는 페이스북에 “말을 모호하게 시작하니 결국 마지막 질문도 추상적이고 인상비평만 하는 것 같은 이상한 질문이 됐다”며 “조금 더 공부를 하라. 너무 쉽게 상투적인 내용으로 질문하지 마시라”고 지적했다.

김 기자는 “(최 기자의 비판을) 자세히 보지 못했지만 그 역시 다른 견해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균형을 잃지 않고 기사를 써왔기에 크게 동요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