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DB

사회복지단체에 근무 중인 20대 사회복무요원이 50대 남성인 상사에게 성폭행을 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 남성은 뒤늦게 경찰에 신고해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는 서울 강북구 한 사회복지단체에서 근무하는 사회복무요원 A(22)씨의 말을 인용해 지난해 6월 함께 근무하던 팀장 B씨(50대 초반)로부터 성폭행과 상습적인 성추행을 당했다고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6월11일 A씨를 포함한 직원 3명과 고깃집에서 회식을 한 뒤 B팀장이 A씨에게 2차를 가자고 제안했다. 두 사람은 2차에 이어 3차까지 술을 마셨고 과음 탓에 정신을 잃은 A씨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인근 모텔로 들어가 B팀장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유부남으로 두 아이의 아버지인 B팀장은 이후 지속적으로 A씨를 성추행했다. 견디다 못한 A씨는 지난해 11월23일 직접 경찰서를 찾아 B팀장을 고소했다. B팀장은 이 사실을 알고 “고소를 취하하라”며 협박과 회유했다. A씨는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B팀장을 피해 근무지를 이전했지만 같은 강북구 안이어서 언제 마주칠지 모른다는 생각에 두려워하고 있다.

이같은 보도는 SNS와 각종 온라인커뮤니를 통해 퍼지면서 화제를 모았다. 공분한 네티즌들은 비난을 퍼부었다. 이에 한 네티즌이 자신이 피해 당사자라며 사건의 전말을 보다 자세히 전했다.


이 네티즌은 “지난해 6월11일 고깃집 회식 후 2차로 치킨집에 갔다가 마지막 3차로 근처 편의점 앞 테라스에서 맥주를 마셨는데 갑자기 정신을 잃고 잠들었다”며 “눈을 떠 보니 모텔 안이었고 팀장이 성폭행을 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몸을 움직이려 했지만 안 움직여졌다”고 한 네티즌은 “아침에 일어난 B팀장은 ‘잘잤냐’고 물었다. 그때 너무 무섭고 두려워 바로 경찰에 신고를 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성폭행 이후 내 가슴을 만지기도 하고 사람들 있는 밖에서 팬티를 보려고 바지를 내리는 등 여러 성추행을 해왔다. 증인도 있다”고 한 네티즌은 “동료들과 다른 팀장에게도 이 사실을 알리고 지난해 11월23일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증거가 있어야 한다면서 녹음기 켜고 팀장과 나의 목소리가 나오게 해서 대화 내용 기록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 네티즌은 “신고가 늦어 증거가 없었다. 그러나 지금은 녹취록이 있어 다행”이라고 안도했다. 이 네티즌은 마지막으로 “나는 동성애자도 아니고 게이 또한 아니다”라며 “이 글은 모두가 알아야 할 사실이기 때문에 쓰게 됐다”며 분노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