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천사의사’로 알려진 60대 남성이 아동·청소년 보호시설을 운영하면서 자신이 돌보던 아이들을 10년 넘게 성폭행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김모(62)씨를 형사 입건해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9일 밝혔다. 김씨는 2013년부터 지금까지 성남시 분당구 자신이 운영하는 시설에서 보호 중인 여성 8명을 10여 차례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당시 피해자 대부분 미성년자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1992년 자신이 근무하던 병원 근처에서 버려진 아이들을 데려와 보호하면서 시설을 운영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단순히 아이들에게 숙식만 제공한 것이 아니라 오케스트라와 밴드 등을 만들어 소외된 이웃에게 감동과 희망을 전한 것으로 알려진 ‘천사의사’ 김씨는 밤이면 아이들을 상대로 성폭행을 일삼았다.

경찰이 파악한 피해자 8명이지만 이 외에도 4명이 더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의 범행이 10년이 넘게 지속되면서 공소시효가 지난 성폭행 사건도 6건이나 된 것으로 알려졌다. JTBC는 피해자의 말을 인용해 시설에서 도망쳤다가 다시 잡혀 들어온 사례도 있다고 보도했다. 16세에 아버지를 잃고 P공동체에 들어온 A씨는 성폭행을 견디다 못해 친척 집으로 도망쳤다가 여성 보육교사의 회유로 다시 들어갔다고 말했다.

또 다른 피해자 B씨도 선배가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목격했다는 이유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선배와 함께 도망갔다가 여교사에 의해 다시 돌아오게 된 B씨는 엽기적인 벌까지 받았다고 했다. B씨는 “신뢰를 회복하라며 발바닥을 핥으라고 했다”고 말했다.

7세 이하 아동들에겐 무차별 폭행을 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룹홈 복지사는 JTBC에 “할아버지(김씨)한테 맞아서 날아갔다. 이렇게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말 수사를 시작한 경찰은 지난 2일 김씨를 구속하고 검찰에 넘겼다. 아울러 성남 아동보호전문기관은 피해자들을 다른 복지시설로 옮기고 추가 피해를 조사하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