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버닝’의 한 장면.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이 프랑스 영화비평가협회(Club Média Ciné)가 선정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프랑스 영화비평가협회는 ‘버닝’을 2018년 최우수 외국어영화로 선정했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버닝’과 함께 후보로 오른 작품은 ‘어느 가족’ ‘퍼스트맨’ ‘더 길티’ ‘개들의 섬’ ‘팬텀 스레드’ 등이 있다.

이창동 감독이 8년 만에 선보인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버닝’은 한국영화로는 유일하게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돼 영화제 기간 중 국제비평가연맹상 및 벌칸상을 수상한 바 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영화비평가협회(LAFCA)와 토론토 영화비평가협회(TFCA)에서 외국어영화상과 남우조연상(스티븐 연)을 석권했으며, 유아인은 뉴욕타임스 선정 올해의 배우 12인에 이름을 올렸다.

최근에는 국내 영화 사상 최초로 아카데미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예비후보 리스트에 포함됐다.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2018년 최고의 영화로 ‘버닝’을 선정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