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7월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된 이후 밤늦게까지 이어지는 회식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회사는 유명 맛집 음식을 대신 배달해 주는 등 직원들의 행복한 저녁을 돕고 있다.

현대카드·현대캐피탈 뉴스룸은 주 52시간제 이후 직장인들에게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알아보기 위해 가장 많은 법인이 모여 있는 서울 6개구(강남·서초·영등포·송파·마포·중구)의 주 52시간 근무제 적용 기업 현대카드 법인카드를 분석했다. 지난해 7~10월 밤 9시 이후 사용된 법카는 총 7만2918건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 7만6552건보다 3634건 줄었다. 밤 9시 이후 법카는 대부분 회식비 계산이란 점을 감안하면 밤늦게까지 이어진 회식이 줄었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현대카드·캐피탈 뉴스룸이 오픈서베이를 통해 실시한 설문(직장인 1000명 대상)에서도 한 달 평균 회식 빈도가 1.6회에서 제도 시행 이후 1.3회로 줄었고, 가장 많은 회식 유형도 2017년엔 ‘저녁술자리(49.0%)’가 독보적이었지만, 지난해 ‘점심식사(35.3%)’가 ‘저녁술자리(35.3%)’를 따라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퇴근 시간도 앞당겨졌다. 저녁 7시 이후 현대카드 개인 후불 교통카드 사용 비율은 2017년 7~10월 55.3%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 52.0%로 줄었다. 퇴근 후 외식하는 시간도 앞당겨졌다. 저녁 먹기엔 다소 이른 시간인 오후 5~7시에 음식점에서 사용된 현대카드 M포인트는 지난해 7~10월 4891건으로 전년(2702건) 대비 배 가까이 증가했다.


일부 회사는 직원들이 행복한 저녁을 누릴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현대카드는 지난 7월부터 SNS 유명 맛집 메뉴를 직원들에게 직접 배달해 주는 ‘셀렉트 다이닝 H’ 서비스를 시작했다. 찾아가기도 어렵고 항상 손님이 붐벼 오래 기다려야 먹을 수 있는 유명 맛집에 회사가 직접 찾아가 음식을 공수해 온 뒤 미리 신청한 직원들에게 나눠주는 것이다. 지금까지 한남동 한방통닭, 등촌동 코끼리만두, 망원동 어글리베이커리, 압구정동 도수향 등의 음식을 공수해 왔다.


홍보대행사 ‘커뮤니크’는 최근 송년회 장소를 아예 밤 9시면 문을 닫는 컨벤션 홀로 정했다. 회사 행사가 밤늦게까지 이어지는 걸 방지하기 위해서다. CJ는 퇴근 이후나 주말에 문자나 카톡으로 업무 지시하는 것을 금지했다. CJ 관계자는 “근로시간이 줄어드는 사회적 추세에 맞춰 쉴 때는 제대로 쉬어야 업무시간에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기 때문에 업무 외 시간 카톡을 자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영상으로 보기!

뉴스 소비자를 넘어 제작자로
의뢰하세요 취재합니다
유튜브에서 '취재대행소 왱'을 검색하세요


이용상 기자, 제작=김평강 sotong20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