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태리(왼쪽 사진)과 송중기. 뉴시스

배우 김태리(29)가 영화 ‘승리호’ 출연을 고심하고 있다.

11일 김태리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은 “김태리가 ‘승리호’ 출연을 제안 받고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승리호’는 200억원대의 제작비가 투입된 SF 대작이다. 영화 ‘늑대소년’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조성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승리호’는 우주를 배경으로 하는 모험기를 담은 영화로, 앞서 송중기가 출연을 확정지었다. 김태리의 합류로 두 사람의 만남이 성사될지 관심이 모인다.

영화는 신생 투자·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가 투자·배급을 맡고, 영화사 비단길이 제작한다. 올 여름 크랭크인, 내년 개봉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