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울이라 하더라도 방심해서는 안 되는 식중독 바이러스가 있다. 여타 바이러스가 기온이 높고 습한 날씨에 유행하는 것에 반해 ‘노로바이러스’는 한겨울에 더욱 기세등등해진다.

질병관리본부 발표에 따르면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신고건수 및 검출률이 2018년 46주(11.11.∼11.17) 90건 → 47주(11.18∼11.24) 100건 → 48주(11.25∼12.1) 108건 → 49주(12.2∼12.8) 147건으로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설사, 구토, 메스꺼움,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는 급성 장감염증(腸感染症)이 생긴다. 쉽게 말해 식중독, 급성 장염에 걸리는데 유아부터 성인까지 상관없이 감염되며 위와 장에 염증을 일으킨다.
24시간 정도의 잠복기 후 구토, 설사, 복통 등 증상이 1~3일 정도 나타나며 회복 후 최소 3일~2주까지 전염력이 있다는 특징이 있다.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지하수 또는 굴과 같은 연안 양식 어패류를 먹거나 접촉한 경우 감염된다. 감염된 사람이 사용한 물건을 만지거나 환자가 이용한 화장실을 같이 이용하는 등 환자와의 직·간접적인 접촉을 통해 옮는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음식물을 반드시 익혀 먹어야 한다. 음식을 85도 이상의 열로 1분 이상 가열하면 노로바이러스가 사멸하기 때문이다.

특히 겨울철 굴은 생으로 먹기보다 익혀 먹도록 하자. 개인위생을 철저히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외출 후나 음식 조리 전, 공중 화장실 사용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
노로바이러스는 입자가 작고 표면 부착력이 강하기 때문에 손을 씻을 때는 30초 이상 비누나 세정제를 이용해 손가락, 손등, 손끝까지 손씻는 수칙에 맞게 깨끗이 씻어야 한다.
물로도 전파되기 때문에 지하수는 반드시 끓여 마셔야 한다. 전염성이 강하므로 노로바이러스 증상이 있을 경우 오염된 옷, 이불 등을 살균 세탁하고, 감염자가 음식 조리나 타인 간호 등을 하는 행위는 피해야 한다.

가톨릭대 부천성모병원 감염내과 최재기 교수는 11일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건강한 성인은 대부분 2~3일 내로 호전되지만 어린이나 노인과 같은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은 탈수 증상이 동반되기 때문에 감염시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면서 “아직까지 노로바이러스에 대한 항바이러스제가 개발되지 않았기 때문에 예방이 최선의 방법이므로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노로바이러스 예방수칙 및 주의사항 >
-올바른 손씻기(외출 후, 식사 전, 배변 후, 30초 이상 올바른 손씻기)
-끓인 물 마시기
-음식물은 반드시 익혀 먹기
-채소·과일은 수돗물에 깨끗이 씻어서 벗겨 먹기
-위생적으로 조리하기
- 칼·도마는 소독하여 사용하고, 조리도구는 구분(채소용, 고기용, 생선용)하여 사용하기
-환자의 구토물, 접촉환경, 사용한 물건 등에 대한 염소 소독
-1000~5000ppm의 농도로 염소 소독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