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Z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겸 프로듀서 지코가 KOZ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홀로서기에 나섰다.

KOZ 엔터테인먼트

지코는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KOZ 엔터테인먼트에서 음악적 성장은 물론 실력 있는 신인을 발굴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KOZ는 ‘킹 오브 더 정글’(King Of the Zungle)의 약자다. 정글(Jungle) 같은 음악 생태계에서 최고 위치를 차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포부가 담겼다.

지코는 2011년 싱글 앨범 ‘Do U Wanna B’로 데뷔했다. 이후 블락비의 리더 겸 메인 래퍼로 이름을 알렸다. ‘터프 쿠키’ ‘유레카’ ‘아티스트’ ‘너는 나 나는 너’ ‘오만과 편견’ 등의 노래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해 11월 소속사 세븐시즌스와 전속계약 만료를 알린 뒤, 회사 설립과 함께 새 앨범을 준비 중이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