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원 게이밍 김목경 감독이 지난해 그리핀만큼의 성적을 내긴 힘들다고 평가하면서도, 그리핀을 반드시 이기고 싶다고 했다.

라이엇 게임즈는 11일 서울 종로구의 ‘LoL Park’에서 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이날 무대에 선 김 감독은 “LCK에 처음 올랐다. 신입생인 만큼 배우는 자세로 시즌에 임하려고 한다. 최대한 보시는 분들이 즐거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담원 입장에서 지난 시즌 승격 후 좋은 활약을 한 그리핀이 자극이 되지 않을 수 없다. 김 감독은 “자체적으로 평가했을 때 지난해 그리핀만큼은 못 할 거라 생각한다. 순위를 정하고 목표로 두진 않았지만, 저희는 배워가는 입장이다. LCK에 적응이 된다면 플레이오프까지는 목표로 삼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리핀을 넘긴 힘들지만, 가장 이기고 싶은 상대는 역시 그리핀이다. 담원은 지난 KeSPA컵 4강에서 그리핀에 0대 3으로 패한 아픔이 있다. 김 감독은 “아마 얘기하지 않아도 예상하시겠지만 그리핀을 이기는 게 1차 목표다”고 전했다.

그는 “추가로 이기고 싶은 팀을 굳이 꼽으라면 아무래도 SKT와 다시 붙어보고 싶다. KeSPA컵 때는 저희가 어느 정도 준비가 됐고 운도 따랐다. 진짜 승부는 시즌 내에서의 경기다. 그때 다시 한 번 제대로 승부를 겨뤄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사진=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