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대표팀이 흰색 유니폼을 입고 키르기스스탄전에 나선다.

대한축구협회는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에 있는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키르기스스탄과 2019 UAE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 선수들이 흰색 유니폼을 착용한다고 밝혔다. 골키퍼 유니폼은 상하의와 양말 모두 녹색이다.

키르기스스탄은 상하의와 양말 모두 붉은색 유니폼을 배정 받았다.

필리핀과의 1차전에서 1대 0으로 승리를 거둔 한국은 키르기스스탄을 잡으면 중국과의 최종전 결과에 관계없이 16강 진출을 확정하게 된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