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지 최우범 감독이 특유의 정적인 스타일에서 탈피, 공격적인 팀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11일 서울 종로구 LoL 파크에서 2019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미디어데이 행사가 진행됐다. LCK 소속 10개 팀 선수와 감독이 참석, 스프링 시즌에 임하는 각오와 포부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최 감독은 “이번 시즌은 성적도 성적이지만, 선수도 저도 즐거운 마음으로 시즌을 보내는 게 개인적 목표”라며 “즐겁게 임하면 성적도 좋아지지 않을까 싶다. 즐기면서 하고 싶다”고 말했다.

최 감독은 또 “올해가 깔끔하고, 전투적인 게임 스타일로 변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새로운 선수, 기존 선수가 합을 맞추는 게 가장 큰 목표다. 합을 맞추다 보면 좋은 성적이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젠지 선수단을 대표해 참석한 탑라이너 ‘큐베’ 이성진은 그간 LCK에서의 아쉬움을 털어내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LCK에서 좋은 모습을 못 보여드렸다. 이번에는 전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