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거중인 부인의 연락처를 가르쳐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친딸을 살해한 7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78)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52분쯤 김포시 구래동의 한 상가 부동산중개업소에서 딸 B씨(49)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미리 흉기를 준비한 뒤 딸 직장까지 찾아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중이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