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아시안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한국이 김민재의 선제골로 1-0으로 전반을 마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오전 1시 아랍에리미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렀다.

이날 한국은 중원의 핵심 기성용과 이재성이 부상으로 빠진 상태로 경기를 시작했다. 지난 1차전에서 눈에 띄는 플레이를 펼친 이청용과 아시안게임에서 대활약한 황인범이 대신 나섰다.

시작은 다소 좋지 않았다. 경기 직후 베테랑 풀백 이용이 상대와 경합 중 부상을 당해 쓰러졌다. 다행히 이용은 경기장에서 이탈하지 않고 경기를 지속했다. 이후 한국은 전반 5분부터 3번의 코너킥을 시도했지만 골로 연결시키지는 못했다.

키르기스스탄은 수비적으로 나올거라던 예상과는 달리 초반부터 공세를 펼쳤다. 전반 7분 이스라일로브가 첫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빗나갔다.

한국은 경기 초반 완전히 몸이 풀리지 않은 모습이었지만 객관적인 전력에서 앞서는 만큼 지속적으로 키르기스스탄을 압박했다. 전반 12분에는 구자철이 날카로운 중거리슛을 날렸지만 상대 골키퍼 카디르베코프의 선방에 막혔다. 이날의 첫 유효슈팅이었다.

공세는 계속됐다. 전반 17분에는 홍철이 날린 크로스가 골키퍼의 정면으로 향했다. 곧이어 황인범이 페널티 에어리어지역 바깥쪽 중앙에서 차낸 회심의 왼발 슈팅도 골대를 넘어갔다. 전반 20분에는 황의조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감아찬 공이 골대 우측으로 빗나갔다.

이후 양팀은 공방을 이어갔다. 전반 31분 이용이 자신의 크로스를 골키퍼가 쳐내자 다시 골문쪽으로 쇄도해 슈팅하며 코너킥을 얻어냈다. 하지만 이렇게 얻어낸 코너킥은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직후 키르기스스탄이 역습을 시도하며 두 번의 코너킥 찬스를 잡았다. 두 번째 코너킥에서 이어진 위기에서 사긴바에프의 슈팅이 골키퍼 김승규의 정면으로 향하며 실점 위기를 벗어났다.

전반 36분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구자철이 상대 골키퍼를 자신으로 몬 뒤 반대편에 있던 이청용에게 패스했지만 이청용이 중심을 잡지 못하고 넘어지면서 골키퍼가 없는 골대를 향해 높은 슈팅을 날리며 천금 같은 찬스를 놓쳤다.

첫 골은 전반 42분에 터졌다. 구자철이 아크 인근에서 찬 슈팅이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지만 이어진 코너킥 찬스에서 홍철이 올려준 공을 김민재가 헤딩슛으로 연결시키며 선취점을 획득했다. 김민재의 A매치 첫 골이었다. 이후 홍철이 전반 45분 강력한 왼발 슈팅을 다시 시도하는 등 계속해 골문을 두드렸지만 추가 득점은 없었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