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박항서호가 중동의 최강팀 이란을 상대로 전반 수세에 몰리며 고전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오후 8시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2차전을 치렀다. 베트남은 전반이 종료된 현재 0-1로 뒤져있다.

지난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도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이란이라는 강적을 만났지만 이미 이라크에게 2대 3으로 패한 베트남으로서는 최소한 비겨야하는 경기였다. 전력에서 앞선 이란은 초반부터 공격을 이어갔다.

큰 위기는 전반 16분부터 나왔다. 스웨덴 출신 이란 선수 고도스가 데자의 좋은 패스를 받아 베트남 골키퍼 당반럼과 1대1 상황까지 만들었지만 당반럼이 뛰어나와 다리를 이용해 막아냈다. 이어진 코너킥 위기도 순조롭게 처리됐다.

일방적인 공세였다. 이란은 23분에도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베트남 수비수 응억하이의 몸에 맞아 튀어나갔다. 26분에는 이란 공격수 아즈문이 페널티에리어 우측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당반럼이 손으로 쳐냈다. 이어진 코너킥은 베트남 수비가 걷어냈다. 아즈문은 전반 36분에도 아크에서 논스톱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대를 벗어났다.

계속해 베트남의 골문을 두드리던 이란은 결국 전반 38분 득점에 성공했다. 고더스의 완벽한 크로스를 받은 아즈문이 정확히 머리로 공의 방향을 바꾸며 빈 골대에 볼을 집어넣었다. 아즈문의 대회 두 번째 골이었다. 이란은 이후에도 꾸준히 공격에 나섰지만 추가득점에는 실패했다.

한편 베트남은 전반 수비 위주의 전술을 펼치며 위협적인 공격을 거의 하지 못했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