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프로농구(KBL) 최하위 서울 삼성이 시즌 첫 연승을 달렸다.

삼성은 12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KBL 정규시즌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경기에서 88대 86으로 승리했다. 시즌 33경기만의 첫 연승이다.

시종일관 팽팽한 경기를 펼치다 경기 종료 1분여를 남기고 5점차로 뒤질 만큼 패색이 짙은 경기였지만 올 시즌 삼성의 명실상부한 ‘믿을맨’으로 떠오른 이관희가 결승골을 넣는 등 맹활약한 덕에 승리를 거뒀다. 이날 이관희는 경기 종료 8초 전 동점골을 성공시킨 뒤 이어진 현대모비스의 공격에서 스틸을 성공해 1.1초를 남기고 결승골까지 성공시켰다.

이관희는 “역전을 당했지만 투지 있게 수비해서 다시 역전해 이길 수 있었다”며 “코트에 들어가면 뒤집어놔야겠다는 생각이었다”고 밝혔다. 삼성 외국인 선수 유진 펠프스는 “지고 있어도 의기소침했는데 오늘은 전투의지가 상당했다”고 전했다.

이상민 삼성 감독도 33경기만의 연승을 막판 역전승으로 이뤄낸 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 감독은 “선수들이 마지막 승부처에서 포기할까 걱정했지만 포기하지 않았다”며 “선수들이 끝까지 싸워서 이겨낸 경기"라고 칭찬했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