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의정씨.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뇌종양 투병 생활로 방송 활동이 뜸했던 배우 이의정씨가 14일 채널A 예능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었쇼’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이씨는 이날 활동이 뜸한 탓에 퍼졌던 사망설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아직도 포털 사이트에 내 이름을 검색하면 ‘사망’이 뜬다”며 “이 인터뷰 전에도 검색해봤는데 아직 뜨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한부 3개월 판정은 맞다. 당시 저도 뉴스를 보고 제 병을 알았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2006년 뇌종양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 오랜 투병 생활 끝에 완치 후 종종 방송에 출연하며 근황을 알려왔다. 2014년 10월에는 SBS ‘한밤의 TV연예’에 출연해 “정말 끔찍했다. 달력에 날짜를 표시해뒀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씨는 “당시 심각한 병이었다. 많이 아팠다”며 “온몸이 마비되고 힘이 없어 의자와 몸을 묶은 채 촬영했다”고 회상했다. 가장 힘이 됐던 동료로는 방송인 홍석천씨와 배우 권상우씨를 지목하며 “석천 오빠는 너무 울어서 (병원에) 하루 있다가 보냈다. 권상우씨는 해외 촬영에 갔다가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달려와 줬다”고 했다.

또 “매니저와 스타일리스트에게도 정말 고마웠다. 제가 일을 못 하니까 다른 곳으로 가라고 했는데 ‘그냥 언니 옆에 있다가 죽으면 알아서 갈 테니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면서 “그때 악착같이 살아야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1989년 MBC ‘뽀뽀뽀’로 데뷔했다. 시트콤 ‘남자셋 여자셋’ 드라마 ‘세 친구’ 등에 출연하며 스타덤에 올랐다.

(포털 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