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15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서 “지난 정부 국정 전반에 대해서 전부 농단이 이뤄졌다는 것은 결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황 전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입당식을 갖고 “나라의 근간이 무너지고, 국민들은 혼란스러워하고 계신다. 지금 대한민국에는 미래가 보이지 않는데, 이제 한국당이 국민들에게 시원하게 답을 드려야 한다”며 입당 배경을 설명했다.

전당대회 출마에 대해서는 “오늘이 입당 첫날이다. 앞으로 낮은 자세로 함께하고 있는 국회의원, 당협위원장 등 어려분의 말씀과 국민들께서 바라는 점까지 충분히 잘 듣고 그 뜻에 어긋나지 않겠 결정을 하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황 전 총리 본인이 박근혜정부 시절 법무부 장관과 대통령 권한대행을 지냈던 만큼, 전 정부 평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비쳤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이 잘못됐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자유 우파에 주력하고 힘쓰고 있는 우리들에게 필요한 것은 국민 통합이라고 생각한다”며 “한마음 한뜻으로 통합해서 할 일들을 감당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탄핵 문제를 당 내부에서 거론하는 것에 대해서도 “국론을 합해서 나라가 정상화되고 반듯하게 되는 데 집중해야 한다”며 부정적인 의사를 밝혔다.


단 현 정부의 적폐청산 기조와 관련해서는 “지난 정부에서 마지막 총리를 지낸 사람으로서 국가적 시련으로 국민에게 심려를 가지게 했다는 점에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탄핵으로 인해서 함께 일했던 공무원들과 모든 일들이 적폐라는 이유로 무너져버리게 하는 것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또한 “지난 정부의 국정 전반에 대해서 전부 농단이 이뤄졌다는 것은 결코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정부의 국정이 모두 농단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한 명도 없을 것”이라며 “잘못한 부분은 정리해야겠지만, 잘못한 분들 때문에 지난 정부가 한 일 모두가 마치 국정농단이나 적폐인 것처럼 판단되는 것은 잘못됐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잘못된 부분은 그대로 평가를 하고, 잘하고 열심히 한 부분에 대해서는 있는 그대로 평가를 해야 한다”며 “모든 것을 국정농단이란 말로 재단하는 것은 옳은 평가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친박계의 지지를 받고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첫 출발을 하면서 계파를 얘기하는 것은 말이 안 되고, 또 그렇게 해서도 안 된다”며 “이미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께서도 우리 당 안에 계파가 없어야 한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이 문재인정부와 맞서 싸우는 강력한 야당이 되는 것이 첫 번째 과제라고 생각한다. 계파싸움을 할 시간이 없다”며 “당에 들어가면 계파와 관계 없이 가급적 많은 분들과 만나서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 면회 여부에 대해서는 “신청이나 거부 용어는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수감돼 계셔서 불폄함이 있기 때문에 제가 할 수 있는 도움들을 적절하게 해왔다”고 말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