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여성단체들이 고흥군 수협 조합장과 임직원의 필리핀 연수 성매매 의혹을 규탄했다. 연수 당사자들은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떠도는 소문”이라고 관련 의혹을 일축했지만 여성 접대부가 나오는 술집을 갔고, 성매매를 시도한 것으로 여겨지는 대화가 공개됐다.

전남 여성단체들은 15일 오전 고흥군 수협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고흥군 수협 조합장과 임원, 수행 직원 등 41명이 수천만 원을 들여 지난해 4월 16일부터 19일까지 2박 4일 일정으로 수상 견학을 목적으로 간 필리핀 마닐라 현지에서 ‘집단 성매매’를 했다는 의혹이 있으니 철저하게 조사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광주전남여성인권단체가 전남 함평농협의 성매매 의혹을 제기했다. 이 단체는 “함평농협 조합장과 임직원 15명이 2017년 1월 해외연수 도중 베트남 다낭에서 집단성매매를 했다”며 경찰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여성단체들은 전남 지역 농협·수협 연수에서 잇따라 성매매 의혹이 불거졌다며 조사 후 엄중 처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고흥군 수협 측은 “현지에서 노래방에 간 것은 맞지만 성매매한 사실은 없다.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떠도는 소문에 불과하다”고 여러 매체를 통해 반박했다.

그러나 여성 접대부가 나오는 술집에 간 정황이 담긴 녹취까지 나오고 있어 파문이 이어지고 있다. MBN은 한 연수 참가자가 “(노래방) 가니까 여자들이 많이 있었어” “줄 세워서 초이스 해. 골라” “여자들이 우글우글해” 라고 말한 녹취록을 14일 공개했다.

또 “파트너가 다 있으면 2차 갈 거야. 갈 사람은 가이드한테 이야기하면 이름을 다 적어. 그러면 가이드가 돈을 걷지”라며 성매매를 시도한 것으로 보이는 대화도 방송에 나왔다.



고흥군 수협 조합장은 MBN 취재진에 “(노래방에) 가긴 했지만, (성매매를) 했는지(모른다). 초이스는 한 것으로 생각하는데 잘 모르겠다”라면서도 “수위를 낮춰서 (성매매를) 빼면 안 되냐”고 부탁하기도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