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온라인커뮤니티

남양유업이 제조한 어린이용 주스 ‘아이꼬야 비트와사과맛’에서 곰팡이 덩어리가 나왔다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논란이다. 아이를 둔 네티즌들은 “믿고 먹일 게 없다”며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이꼬야 주스 먹이다 기절할 뻔 했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이 글에서 “10개월인 아기에게 주스를 주려고 빨대를 물렸는데 얼룩덜룩한 색이 보였다”고 주장했다.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

이어 “혹시나 하는 마음에 컵에 주스를 붓고 안을 들여다봤다가 기절할 뻔했다”며 곰팡이 덩어리가 주스 캔 안에 있었다고 밝혔다.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

작성자가 아이에게 준 주스는 지난해 10월 18일 주문한 제품으로 유통기한은 2019년 9월 21일이다. 유통기한이 아직 8개월가량 남은 셈이다.

불안해진 작성자가 주문했던 주스를 다 개봉해 확인해본 결과 6개의 제품 중 비트와사과맛 2개에서만 이상이 발견됐다.

작성자는 남양유업 측의 미흡한 대처도 지적했다. 그는 글에서 “10개월 아기가 곰팡이 주스를 마셨는데 팀장급 책임자가 와서 사과해도 모자랄 판에 회의 중이라며 일반 사원을 보냈다. 이 사원으로부터 간혹 유통 중에 발생할 수 있는 문제라는 답변을 들었다”며 황당함을 드러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주스 유통과정에서 핀홀현상(미세한 구멍이나 찢어진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추정된다”며 “오늘(15일) 피해를 본 소비자 측에 2차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역이 대구라 일차적으로 지역 담당자가 갔지만 이번에는 본사 담당자가 내려가 자세히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이신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