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네이트판

MBC 예능 프로 ‘전지적 참견 시점’으로 제2의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개그맨 박성광이 자신의 이름을 딴 주점을 둘러싼 야동 논란에 대해 15일 사과했다.

박성광의 소속사 SM C&C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2년 전 박성광은 지인이 제안한 사업 ‘박성광의 풍기물란’에 자신의 성명권 사용을 허락하고 홍보에 한해 운영에 참여해 왔다”며 “사업체의 기획과 실질적인 경영은 지인이 담당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박성광은 자신의 이름을 건 가게에 대해 신중히 살피지 못한 것에 책임을 느끼고 있으며 해당 사안들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가게는 지난해 12월 영업 종료를 결정했고 정리 수순을 거쳐 오는 2월 최종 종료된다”고 덧붙였다.

또 “소속사 역시 해당 사안이 조속히 마무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 전한다. 죄송하다”고 밝혔다.

네이트판

앞서 소셜미디어(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성광이 운영하는 포차 ‘풍기물란’의 메뉴판과 가게 디자인 등을 지적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과 공개된 사진에는 ‘먹는 즐거움에 보는 즐거움..ㅎㅎㅎ’이라는 글귀와 함께 [서양] 나초 치즈.avi [일본] 오뎅탕.avi [국산] 제육볶음.avi 등의 이름이 붙은 메뉴판의 모습이 담겼다.

포차 앞 네온사인에는 ‘풍기물란’을 이용한 사행시도 붙어 있었다. “‘풍’만한 여자 ‘기’여운 여자도 ‘물’론 좋지만 ‘란(난)’ 니가 젤 좋아”라는 내용의 사행시에 네티즌들은 “여성의 몸매를 평가하는 것”이라며 불쾌감을 표했다.

또 벽면에는 모텔을 표시하는 기호와 함께 ‘오빠 여기서 자고 갈래?’라는 문구가 적힌 포스터가 붙어 있다.

이현지 객원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