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실화탐사대 영상 캡처


인천 연수구의 아파트 옥상에서 또래 중학생을 집단폭행하다 숨지게 한 10대 가해자 4명이 법정에서 폭행과 피해자 사망은 무관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15일 인천지법 형사15부(부장판사 허준서) 심리로 열린 공판준비기일에서 공동공갈 및 공동상해치사, 상해치사 혐의로 기소된 A군(14) 등 중학생 3명의 변호인들은 “때린 점은 인정하지만 피해자가 사망할 거라고 예견하지 못했다”며 상해치사 혐의를 부인했다. 이들은 또 피해자를 때린 것이 사망으로 이어진 게 아니며, 피해자가 자살하려는 것을 오히려 막았다고 주장했다.

반면 A군 등 3명과 함께 기소된 B양(16)의 변호인은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며 다른 주장을 폈다. 다만 “피해자가 난간을 넘으려는 것을 목격해 떨어지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막았다는 점을 참작해달라”고 했다.

피해자를 속여 패딩점퍼를 가로챈 혐의로 추가 기소된 C군 측은 사기 혐의를 부인했다. C군 측 변호인은 “절친으로부터 롱패딩을 받을 때 디즈니랜드에서 산 20만원대 패딩이라는 말을 듣고 (피해자에게) 전달했을뿐”이라며 “(피해자를) 속일 의도나 기망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A군 등 4명은 지난해 11월 13일 오후 5시20분쯤 인천 연수구의 15층 아파트 옥상에서 D군(14)을 1시간20분간 집단폭행하다 피해자가 옥상에서 추락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D군에게서 빼앗은 전자담배를 돌려주겠다고 유인한 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이들 4명이 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을 때 가해 학생 중 1명이 피해자의 패딩을 입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공분이 일었다. 검찰은 가해학생 1명이 “내 패딩은 일본 디즈니랜드에서 산 옷”이라며 피해자에게 거짓말을 한 뒤 패딩점퍼를 교환한 것으로 보고 사기 혐의를 추가해 기소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