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공장과 연구소를 방문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대규모 투자가 선행되면 방문할 것을 약속했다.

15일 문 대통령은 ‘2019 기업인과 대화’ 행사 이후 그룹 총수들과 청와대를 산책했다.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이 문 대통령에게 “지난번에 인도 공장에 와주셨지만 저희 공장이나 연구소에 한 번 와주시면 어떻겠느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얼마든지 가겠다”며 “삼성이 대규모 투자를 해서 공장을 짓는다거나 연구소를 만들면 언제든지 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요즘 반도체 경기가 안 좋다는데 어떤가”라고 물었다. 이 부회장은 “좋지는 않지만 이제 진짜 실력이 나오는 것”이라고 답했다.


옆에 있던 최태원 SK 회장은 “삼성이 이런 소리를 하는 게 제일 무섭다”고 농담을 던졌다.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의 어깨를 치며 “이런, 영업 비밀을 말해 버렸다”라며 웃었다.

이날 산책에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구광모 LG 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방준혁 넷마블 의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함께 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