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설리가 소셜미디어(SNS)에 임신부를 연상케 하는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된 데 대해 해명했다.



설리는 15일 공개된 웹예능 ‘진리상점’ 스페셜 클립 영상에서 “처음에는 친구들한테 미안했다. ‘좋은 친구들인데, 왜 나 때문에 욕을 먹어야 되지’라고 생각했다”며 “나쁜 뜻을 품고 (문제의 사진을) 올린 게 아니다. 저를 아시는 분들은 오해하지 않으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독 저만 색안경을 끼고 보시는 분들이 있는 것 같다. 그래도 방송 이후 제 편이 많이 생겼고, 사람들이 저를 조금 더 잘 알게 된 것 같다. 그래서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저 좀 예뻐해주세요”라고도 했다.

‘진리상점’이 종영한 데 대해서는 “책임감과 내 사람들에 대한 소중함, 팬분들에 대한 감사함을 알았다. 더 많이 소중하게 생각해야겠다”고 말했다.

설리는 지난 2일 지인들과 새해 기념 파티 도중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임신부를 우습게 묘사하는 듯한 사진을 올려 비판을 받았다. 그는 당시 ‘임신부를 희화화했다’ ‘왜 저러는지 아느냐’는 댓글에 “내가 왜”라며 사진을 이상하게 보는 사람들이 더 이상하다고 응수했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