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주변 인사들의 목포 지역 부동산 매입에 대한 의혹이 15일 제기됐다. 손 의원의 가족 득 주변 인사들이 매입한 목포 구도심의 부동산이 얼마 뒤 문화재로 지정됐기 때문이다.

SBS는 손 의원 측 인사들의 부동산 매입 과정이 ‘석연치 않다’고 보도하면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로서 손 의원이 미공개 정보를 활용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손 의원은 “그게 말이 되느냐”면서 “목포의 도시 재생을 돕기 위해 주변 사람들에게 목포로 내려가라고 독려했다”고 반박했다. 손 의원은 해당 보도에 대해 법적 대응 방침도 밝혔다.

손 의원의 주변 인사들은 2017년 3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목포 지역이 모두 9건의 부동산을 매입했다. 손 의원 본인 명의로 매입한 부동산은 없었고, 손 의원의 조카와 보좌진의 배우자, 남편이 이사장으로 있는 문화재단이 매입했다.

문제는 이 가운데 8건이 문화재청이 문화재로 등록하기 전에 거래가 이루어졌다는 점이다. 해당 부동산 거래 시점에 손 의원은 문화재청을 소관하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여당 간사를 맡고 있었다. 문화재로 등록되면 부동산의 가격이 오를 수 있는데, 손 의원이 문화재 지정과 관련한 정보를 사전에 취득하고 주변 인사들에게 부동산 매입을 권유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될 수 있는 대목이다.

하지만 손 의원은 해당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손 의원은 국민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국회의원이 되기 전부터 문화재단을 운영했고, 문화재에 관심이 많았다”면서 “2017년 대통령 선거를 돕기 위해 목포에 방문했다가 목포에 있는 버려진 목조 주택과 공장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손 의원은 “문화적으로 목포가 재생시킬만한 곳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목포의 도시 재생을 돕기 위해 주변 사람들에게 모포에 내려가라고 독려했다”고 덧붙였다. 특정 지역에 집중적으로 부동산을 매입한 경위에 대해서는 “목포에서 박물관을 운영하기 위해 재단을 통해 공장과 주변 건물을 매입했다”고 말했다.

문화재청도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문화재청은 손 의원과 관련된 이들이 그 지역에 부동산을 가진 지도 몰랐고, 알 필요도 없었다”면서 “내부 절차에 따라 목포 해당 거리의 근대 역사 문화적 가치를 평가한 것”이라고 말했다. 손 의원과는 상관없이 문화재적 가치가 있는 지역을 문화재로 지정했다는 얘기다.

손 의원은 문화재 지정으로 해당 지역에서 아파트 건설이 무산되자, 이에 불만을 품은 세력이 허위 사실을 제보했다고 보고 있다. 손 의원은 보도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목포를 위해서 그렇게 노력했건만. 돌아오는 것은 결국”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하겠다. 모함의 제보자도 매우 궁금” “허위제보자가 의심스럽다” 등의 글을 남기며 해당 의혹을 반박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