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인들이 청와대 경내 산책을 하고 있다.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그룹 총수들이 최악의 미세먼지 속에서도 마스크 없이 산책했다. 당시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매우 나쁨’을 넘어서는 수준이었다.


문 대통령과 기업인들은 15일 오후 4시쯤 청와대 경내를 산책했다. 노영민 비서실장, 김수현 정책실장 등 청와대 참모도 동행했다.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친 뒤였다. 미세먼지가 심해 이날 오전까지도 산책 행사가 취소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왔지만 예정대로 진행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치고 노영민 비서실장 및 기업인들과 경내 산책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치고 기업인들과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 뉴시스


산책 행사에는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한 130여명 중 일부만 나왔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방준혁 넷마블 의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 회장 등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치고 기업인들과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치고 노영민 비서실장 및 기업인들과 경내 산책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과 기업인들은 청와대 영빈관에서 본관을 지나 녹지원까지 25분간 산책을 했다. 이들 손에는 종이컵 대신 사용할 수 있는 텀블러가 하나씩 들려 있었다. ‘함께 잘사는 대한민국’이 적힌 것을 청와대가 제작해 나눠준 것으로 알려진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치고 노영민 비서실장 및 기업인들과 경내 산책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날은 오후까지 서울에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던 날이었다. 미세먼지에 관한 대화가 자연스레 나왔다. 김수현 정책실장이 “삼성, LG는 미세먼지연구소가 있다”고 운을 뗐고, 이재용 부회장은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 때문에 연구소를 세웠다. 미세먼지연구소는 LG가 먼저 시작하지 않았나”라고 했다. 구광모 회장은 “그렇다. 공기청정기 등을 연구하느라 만들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치고 노영민 비서실장 및 기업인들과 경내 산책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날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오후 4시 기준 ㎥당 115㎍(마이크로그램)을 기록했다. ‘매우 나쁨(76㎍)’보다 훨씬 높았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