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패밀리 레스토랑 ‘라라코스트’, 2019 신메뉴 14종 선보여

아메리칸 치즈 파스타, 더블 포크 스테이크, 베이컨 스노우볼 피자, 허니 갈릭 치킨 퐁듀 등


패밀리 레스토랑 브랜드 ‘라라코스트(대표 안영진)’가 2019년을 맞아 신메뉴 14종을 출시했다.

이번 신메뉴는 ‘식당’이라는 친숙한 이름 안에 함께 밥 먹는 행복한 시간을 선물하고자 하는 브랜드 가치를 담은 것이 특징이다. ‘라라식당―우리 라라코스트에서 맛나요’라는 콘셉트로 파스타 2종을 비롯해 스테이크 2종, 피자 3종, 리조또 1종, 샐러드 1종, 사이드 메뉴 2종, 음료 2종, 맥주 1종 등 총 14종을 구성했다.

대표적인 신메뉴는 △치즈와 페퍼로니를 아낌없이 올린 미국 남부식 파스타 ‘아메리칸 치즈 파스타’ △최상급 돈목심 두 장을 포갠 ‘더블 포크 스테이크’ △신선한 크림치즈와 베이컨을 토핑해 달콤짭짤한 ‘베이컨 스노우볼 피자’ △달콤한 갈릭 순살 치킨과 갑자칩을 부드러운 퐁듀 치즈에 찍어 먹는 ‘허니 갈릭 치킨 퐁듀’ 등이다.

지난달 20일 목동점을 통해 먼저 출시한 신메뉴는 ‘맛이 좋다’, ‘가격이 괜찮다’, ‘매장 분위기가 좋다’ 등의 호평을 받으며 입소문을 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라코스트 안영진 대표는 “‘합리적인 가격, 그 이상의 가치’라는 슬로건으로 행복한 식사 시간을 선물하기 위해 소비자 중심 경영을 지향하고 있다”며, “외식업계 전반의 가격 인상 흐름 속에서 ‘가성비’를 지키기 위해 할라피뇨 어니언 파스타의 경우 5900원이라는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라라코스트는 해외 로열티 지급이 없는 순수 국내 패밀리 레스토랑으로 또 다른 고객인 가맹점과의 공생을 추구하는 경영 방식은 최근 갑질과 차별로 얼룩진 외식업계에서 하나의 롤 모델로 주목 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서울 목동 행복한백화점에 목동점을 새롭게 오픈하는 등 가맹점 확대로 소비자 접근성을 강화하며 서울에서 제주까지 전국 121곳에 문을 열었다. 최근에는 국내를 넘어 베트남 등 해외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