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황인영. 뉴시스

배우 황인영이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불거진 둘째 임신설을 일축했다.

황인영은 지난 15일 인스타그램에 “임신 6개월로 복귀. 돌잔치에 긴장해 조금 빠졌던 배가 다시 6개월 배로. 예전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라며 임신을 암시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 자신의 배를 찍은 사진을 첨부하기도 했다.

글을 접한 네티즌은 임신 축하 글을 남겼다. 황인영이 둘째를 가졌다고 보도한 매체도 있었다.

그러자 황인영은 곧바로 댓글을 통해 “임신이 아니다”며 “늘어난 뱃살”이라고 해명했다.

황인영의 소속사 스타피그 측도 “재미있게 쓴다고 올린 글이었는데, 모르는 분들이 보면 임신 사실을 알리는 글처럼 보일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임신은 하지 않았고, 곧 작품활동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인영은 2017년 뮤지컬 배우 류정한과 결혼해 지난해 1월 득녀했다. 오는 3월 드라마로 연기 활동을 재개할 예정이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