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독교 박해 1위 국가는 18년째 북한”, 극단적 국가주의와 민족주의도 기승

한국오픈도어선교회 16일 ‘2019 세계 기독교 박해 보고서’ 발표

이종만 한국오픈도어선교회 사무총장이 16일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 사랑의교회에서 세계기독교박해순위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송지수 인턴기자

한반도에 조성되는 평화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기독교를 박해하는 상황은 바뀌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 권위주의와 강력한 민족주의, 과격 이슬람 세력의 확산도 기독교 박해의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한국오픈도어선교회는 16일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 사랑의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9 세계 기독교 박해 보고서’를 발표했다. 기독교를 가장 박해하는 나라로는 북한이 꼽혔다. 북한은 18년째 박해국가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다니엘(가명) 선교사는 “한반도 평화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종교, 특히 기독교에 대한 탄압은 더욱 심해지고 있다”면서 “장기간 한인 선교사들을 억류하고 있는 것도 박해의 증거”라고 밝혔다. 그는 “오픈도어선교회는 북한에 최대 40만명의 기독교인이 있는 것으로 추산하는데 이들에 대한 감시와 통제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고 했다.
2019 세계 기독교 박해 순위 TOP 10. 한국오픈도어선교회 홈페이지 캡처

선교회는 ‘권위주의와 민족주의, 과격 이슬람 확산’을 기독교 박해의 이유로 지목했다.

이종만 선교회 사무총장은 “박해순위 27위인 중국이 ‘종교사무조례’를 시행 이후 지난해부터 기독교를 강력하게 압박하고 있는데 국가 권위주의의 전형적인 양태”라면서 “이 같은 현상은 베트남(20위)과 미얀마(18위)에서도 드러난다”고 주장했다.

민족주의의 대표적 사례로는 힌두교를 앞세운 인도(10위)를 들었다. 이 사무총장은 “인도는 인도인민당(BJP) 집권 이후 극단적 힌두주의로 흐르고 있다”면서 “인도인과 힌두교도를 동일시하는 분위기가 팽배하다 보니 기독교에 대한 탄압도 퍼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나이지리아(12위)는 이슬람국가(IS) 같은 극단적 이슬람 세력의 확산이 심각하다고 경고했다. “나이지리아의 무장 이슬람 세력인 ‘보코하람’에서 분리된 무장그룹들이 기독교 여성들을 노예로 삼고 소년들을 대상으로 모병을 하고 있다”는 게 선교회의 설명이다.

선교회는 70여개국에서 활동하는 선교사들이 보내온 현장 보고서를 바탕으로 박해 순위를 정한다. 기자회견에서 선교회는 “현장에서 장기 체류하는 선교사들이 조사한 생생한 자료인 만큼 신뢰도가 높다”고 밝혔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