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여성 직장동료의 숙소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샤워하는 모습 등을 촬영한 30대 남성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6단독(판사 황보승혁)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과 주거침입 혐의로 기소된 A씨(32)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와 함께 200시간의 사회봉사와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 5년간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의 취업 제한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잠시 숙소로 사용하던 경남 양산시 모 오피스텔을 여성 직장 동료에게 넘겨주기 전 화장실과 안방 천장 소방경보기에 캠코더를 설치해 피해자의 샤워하는 모습 등을 촬영했다.
그러나 피해자가 소방경보기에 어설프게 설치된 몰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범행이 들통났다.

재판부는 “직장동료의 샤워장면 등을 몰래 촬영하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면서도 “다만 초범인 점,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있는 점, (피해자와) 합의한 점, 직장을 퇴사해 재범 가능성이 낮은 점 등을 고려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고 밝혔다.

박선우 인턴기자,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