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풀타임 출장 뒤 단 이틀을 쉬고 장기간 비행을 거쳐 경기에 출전한 한국 축구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이 페널티킥(PK)을 유도하고 코너킥으로 어시스트까지 기록하며 한국의 승리에 앞장섰다.

한국은 16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알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UAE 아시안컵 조별리그 중국과의 경기에서 2대 0으로 승리했다. 조별리그에서 3전 전승한 한국은 2위 중국을 누르고 C조 1위로 16강에 진출하게 됐다.

이날 눈에 띈 것은 단연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출장이었다. 지난 14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을 치른 뒤 바로 UAE로 이동해 체력에 대한 의문이 일었지만 벤투 감독은 손흥민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전시켰다. 중국의 간판 공격수 우레이는 부상으로 선발 출장하지 않았다.

한국은 초반부터 공세를 펼쳤다. 전반 3분 이청용이 골대 앞으로 크로스를 올려 황희찬에게 연결했다. 하지만 공은 황희찬의 발에 맞은 뒤 중국 키퍼의 품에 들어갔다. 전반 7분에는 상대의 패스미스를 받아 황의조가 공격을 시도했지만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이후 한국은 코너킥 상황에서 손흥민이 찬 킥을 김민재가 뛰어 들어가 헤딩슛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계속 공격을 이어가던 한국은 전반 14분 첫 골을 넣었다. 김문환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페널티지역 안에서 상대의 오른발에 걸려 넘어지며 PK를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황의조가 키퍼의 타이밍을 빼앗은 뒤 골대 좌쪽 하단에 정확히 슈팅해 선취점에 성공했다. 황의조의 대회 두 번째 골이었다.

한국으로서는 손흥민의 건재를 확인한 데 이어 3번의 PK 실패 뒤 성공한 골이라 더욱 의미가 깊었다.

뒤진 중국은 거친 플레이를 하기 시작했다. 중국은 2분여동안 한국 선수들에게 거친 파울을 범하며 2개 연속으로 옐로카드를 받았다.

그럼에도 한국의 공격은 이어졌다. 전반 21분 황희찬이 페널티지역 안쪽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중국의 골대를 노렸다. 키퍼의 선방에 막혔지만 중국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던 좋은 슈팅이었다. 전반 23분에는 황의조가 페널티지역 좌측에서 오른발 감아차기를 시도했으나 공이 중국의 우측 골대에 맞고 튀어나왔다. 전반 27분에는 손흥민이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했으나 키퍼의 정면이었다. 이에 비해 한국은 큰 위기 없이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후반 개시 뒤 곧 추가골을 기록했다. 한국은 후반 7분 손흥민이 찬 정확한 코너킥을 키르기스스탄전에서 헤딩골을 넣은 김민재가 방향을 바꿔 중국 골대 좌측으로 보내며 2-0을 만들었다. 대회 첫 멀티골에 팀의 수문장 김승규도 주먹을 불끈 쥐었다.

후반 9분에는 골대 코앞에서 공을 잡은 황의조가 백힐 슈팅을 시도했으나 키퍼의 수비에 막혔다. 후반 18분에는 손흥민이 페이크를 한 뒤 황인범이 프리킥 상황에서 원바운드로 슈팅으로 이어지는 절묘한 슈팅을 시도했으나 아쉽게도 정면이었다. 후반 20분에는 김문환이 긴 드리블 이후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대를 벗어났다.

이후에도 한국은 끊임없이 중국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번번이 조금씩 골대를 벗어나며 세 번째 골은 좀처럼 터지지 않았다. 결국 일방적인 경기 양상 끝 그대로 경기가 끝났다.

한편 손흥민은 후반 43분 팀 관계자와 팬들 모두의 박수를 받으며 교체됐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