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0월 2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한국체육산업개발, 태권도진흥재단, 대한장애인체육회 오후 국정감사에서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부회장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의 폭로를 막았다는 의혹을 받는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의 녹취 파일이 추가로 공개됐다. 전 교수의 ‘은폐 정황’이 담긴 음성 파일은 지난해 열린 국정감사에서도 나온 바 있다.

SBS가 16일 공개한 녹취 파일에 따르면 전 교수는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의 선수 폭행 혐의를 무마하기 위해 측근에게 구체적인 지시를 내렸다. 이 파일은 국정감사 때 나온 것과 다른 내용이다.

전 교수는 “○○○(피해자 이름)과 제일 친한 애를 찾아봐야지”라며 “가장 가까운 애를 (찾아서), 걔를 골머리 아프게 만들어야 해”라고 말했다. 심 선수를 언급하며 “(조재범이) 구속됐잖아. ‘너희 이제 그만해야지’라는 말을 누가 해줘야 하지 않느냐 이거야”라고도 했다.

또 “‘너희(심 선수 측)가 그러면 피해자가 아니라 거꾸로 가해자야’라는 식으로 얘기할 수 있는 게 필요하다는 거야. 얼음판에서 너희가 어떻게 살려고 말이야”라고 말하는 음성 파일도 있었다.

전 교수는 조 전 코치의 형량을 줄이기 위한 탄원서까지 준비했다고 한다. 녹취 파일에는 “△△△이도 (탄원서) 하나 쓰라고 할게” “(대표팀 애들은) 썼어” 등의 전 교수 발언이 담겨있다.

(포털 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해 10월 대한체육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비슷한 내용이 담긴 전 교수의 녹취 파일을 공개했다. 전 교수는 이 파일에서 “그 전에 (심 선수가) 맞자마자 그다음 날 기자회견을 하려고 했어. 내가 그거 막은 거야. 새벽 1시까지 얘기를 하면서”라고 말했다. 조 전 코치의 폭행에 시달린 심 선수가 폭로를 결심했지만 이를 막았다는 것이다.

당시 전 교수는 “훈련이 더 우선이라는 것이지 인터뷰를 막아야 한다는 것은 아니었다”며 폭행 은폐 의혹을 부인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