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부동산 투기 논란에 휩싸인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카 손소영씨의 카페 내부를 공개했다. 이 카페는 손 의원이 가족, 지인에게 미공개 정보를 줘 매입하게 했다는 의혹을 받는 건물 9채 중 하나다.

손 의원은 16일 “지금 이 순간 ‘손혜원 목포 투기 괴담’의 가장 큰 수혜자는 ‘손소영 갤러리 카페’인듯 하다”며 “전국에서 내려온 기자들로 만석이라고 한다”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이어 “한사람 당 한 잔씩 커피 주문을 받아 개업 후 최고 호황을 누리고 있다고 한다. 누구라도 잘 되니 좋다”고 덧붙였다. 부동산 투기 의혹을 ‘괴담’이라고 규정하며 반박한 것이다.

앞서 SBS는 손 의원 주변 인사들의 목포 지역 부동산 매입 과정에 의혹을 제기했다. 매체에 따르면 손 의원의 지인, 가족 등은 2017년 3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전남 목포의 ‘문화재 거리’ 일대에 건물 9채를 매입했다. 이후 이 거리가 등록문화재로 등록됐다.

SBS는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건물 9채 중 8채의 거래가 문화재청이 해당 거리를 문화재로 등록하기 전에 이미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이 시점에 손 의원은 문화재청을 소관하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여당 간사를 맡고 있었다. 이 때문에 손 의원이 문화재 지정 사실을 미리 알고 지인들에게 부동산 매입을 권유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손 의원은 이 같은 보도 이후 계속해서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반박하고 있다. 손 의원은 “탐사보도를 가장한 인격 말살을 자행하는 의혹을 보면서 선하게 산다는 것이 참 어려운 세상이라는 생각을 한다”고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손 의원은 문화재 지정과 관련된 정보를 사전에 알지 못했고, 매입한 건물을 되팔아 차익을 챙길 계획이 아니었기에 투기 목적도 아니라는 입장이다. SBS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예고 하기도 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