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경기 연속 벤치에 머문 이승우가 물병을 걷어차고 수건을 던지는 등 불만을 표시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때문에 경기 직후 온라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이승우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이승우는 한국시간으로 16일 오후 10시30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나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3차전, 중국과의 경기에서 출전하지 못했다. 한국은 이날 2대0으로 승리를 거둬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의 기분 좋은 승리에도 이승우는 웃지 못했다. 교체 명단에서 경기를 시작한 이승우는 경기 내내 몸을 풀며 출격을 대기했었다.

벤투 감독이 마지막 교체 카드로 손흥민을 빼고 구자철을 호명하자 함께 몸을 풀던 이승우는 물병을 걷어차며 불만을 표출했다. 벤치로 돌아온 이승우는 수건과 정강이 보호대까지 집어던졌다. 이승우의 이런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축구팬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경기 직후 기성용은 “해당 장면은 보지 못했다”면서 “어떤 마음인지 이해는 된다. 경기 못나와서 아쉬움이 클 것이다. 잘한 행동은 아니지만 잘 타이르겠다. 아직 어려서 그렇다”고 말했다. 그러나 온라인 곳곳에선 부적절한 태도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