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지난 12일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부다비 알나얀 경기장에서 이란과 가진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벤치에 앉아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박항서 매직’의 불씨는 꺼지지 않았다. 베트남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내리 2패를 당하고 뒤늦은 첫 승을 신고했다. 16강 진출 가능성은 여전히 남았다.

박항서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7일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알아인 하자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예멘과 가진 대회 조별리그 D조 3차전을 2대 0으로 승리했다. 앞선 1차전에서 이라크에 2대 3으로, 2차전에서 이란에 0대 2로 졌다. 조별리그를 1승 2패 4득점 5실점(승점 3·골 -1)으로 완주했다.

D조 순위는 확정됐다. 이란(2승1무·승점 7·골 +7)은 전적이 같지만 골 득실차에서 이라크(승점 7·골 +4)를 2위로 밀어내고 1위에 올랐다. 베트남은 3위다. 한국·일본·호주 같은 아시안컵 강호들에도 이란·이라크는 어려운 상대다. 베트남의 3위는 무난한 성적이다.

아시안컵 조별리그는 본선 진출 24개국을 4개국씩 6개 조로 나눠 순위를 가려 16강 진출국을 결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1·2위는 16강으로 직행한다. 그렇게 16강 토너먼트 대진표에서 12개국이 결정된다. 대진표의 나머지 4곳은 3위 6개국 중 성적이 좋은 4개국으로 결정된다.

베트남은 이 4개국 안에 진입해야 한다. 베트남보다 성적이 좋은 2개국은 확정됐다. 조별리그 최종 전적 1승1무1패(승점 4)를 기록한 A조 3위 바레인, 1승2패(승점 3·골 0)로 완주한 C조 3위 키르기스스탄은 베트남보다 승점이나 골 득실차에서 앞섰다.

베트남이 확실하게 따돌린 나라도 있다. B조 3위 팔레스타인(2무1패·승점 2)은 1승도 챙기지 못했다. 3위 6개국의 순위표에서 반드시 베트남 밑으로 내려간다.

베트남은 이제 17일 F조, 18일 E조 3차전을 지켜봐야 한다. 앞으로 3위에 들 수 있는 나라는 E조의 레바논(2패·골 -4)·북한(2패·골 -10), F조의 오만(2패·골 -2)·투르크메니스탄(2패·골 -5)이다. 공교롭게 3차전에서 서로를 상대한다. 조별리그 최종전이 3위 결정전과 같아졌다는 얘기다.

두 경기 중 하나에서 무승부만 나와도 베트남은 16강 진출을 확정한다. 두 경기에서 모두 승패가 엇갈리면 골이 적어야 베트남에 유리하다. 이날 밤 10시30분(이하 한국시간)에 시작되는 오만과 투르크메니스탄의 F조 3차전이 1골차, 18일 오전 1시에 킥오프하는 북한과 레바논의 E조 3차전이 2골차 이내의 승부로 끝나면 베트남은 16강으로 진출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