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7일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정숙 여사와 숙명여고 동창이다”며 “이 사건은 단순한 부동산 투기가 아니라 초권력형 비리”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손 의원은 단순한 여당 초선 의원이 아니다. 영부인과 고교 동창이고, 문재인 대통령 당선 직후에도 숙명여고 동창회에 함께 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손 의원은 김정숙 여사와 절친이다. 손 의원이 홍보전문가였는데 정치에 입문하게 된 경위도 김 여사의 부탁으로 여당에 입당하고 도와주기로 하면서부터”라며 “단순히 집값 오른 정도가 아니라 초권령 비리”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부동산 실명법을 비롯해 실정법을 위반한 부분도 드러나고 있다”며 “오늘 국회 윤리위에 손 의원을 징계해달라고 하는 요구서를 국회의장에게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사건을 손혜원 랜드 사건으로 공식 명명한다”며 “임시국회 기간에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행전안전위원회 위원들을 중심으로 손 의원 사건에 대한 실체를 밝히고, 손 의원 건과 관련해 의원들의 연석회의라든지, 회의 체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다른 것을 떠나 국회의원은 윤리강령에 따라 사익을 추구할 수 없고, 부당한 이득도 추구할 수 없다”며 “손 의원에게 마지막 기회를 드리겠다. 징계 절차가 이뤄지기 전에 본인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재판개입 의혹에 휩싸인 서영교 민주당 의원에 대해서도 “여러 변명을 하고 있지만, 그동안 적폐 대상이었던 사법농단을 바로 여당의 실세 의원이 했다는 것이 밝혀졌다”며 “검찰은 이 부분에 대해서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