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이 자사 어린이용 주스 ‘아이꼬야 레드비트와 사과’에서 곰팡이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발견된 것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남양유업은 16일 홈페이지에 ‘고객님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사과문을 올렸다. 회사 측은 “당사 ‘아이꼬야 우리 아이 주스 레드비트와 사과’ 제품에서 곰팡이가 발견되었다는 클레임(항의)으로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내·외부 전문기관의 조사결과 해당 제품은 아이의 건강을 위해 친환경 종이 캔에 담은 제품으로 택배로 배송되는 운송 과정 중 충격에 의해 핀홀(미세한 구멍)이 생성되어, 외부공기가 유입, 곰팡이가 발생된 사안”이라면서 “제조과정이 아닌 배송 상의 문제로 확인됐다”고 해명했다.

남양유업은 “아이꼬야는 저희 남양의 아기 전문 브랜드인 만큼 아기가 먹을 때까지 끝까지 책임진다는 소명감으로 친환경 종이캔의 특성까지 반영한 배송 상의 재포장 과정을 추가로 보완해 재발을 방지하겠다”고 덧붙였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대구에 사는 한 소비자는 10개월 아기에게 남양유업의 어린이 주스 제품인 ‘아이꼬야’를 먹이다 곰팡이로 추정되는 녹색 이물질을 발견하고 한 유명 인터넷 카페에 사연을 올렸다. 해당 소비자는 6팩의 체험팩 중 ‘아이꼬야 레드비트와 사과’ 2캔에서 곰팡이가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출처 : 남양유업 인스타그램

남양유업의 공식 사과에 진정성이 부족하다는 비판도 나온다. 남양유업은 공식 사과문 게재 전날까지 인스타그램을 통해 곰팡이가 발견된 해당 제품이 포함된 패키지를 이벤트 상품으로 홍보했다.

남양유업 측 게시물 관리자는 “좀 더 업로드 시점을 사려 깊게 고려했었어야 했습니다. 고객님의 마음까지 세심하게 신경쓰며 소통하도록 하겠습니다” 등의 사과 댓글을 올렸다.

이신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