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맛 칼럼니스트(왼쪽)와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민일보DB, 뉴시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목포 근대문화역사공간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투기라고 보기 어렵다”며 손 의원을 두둔했다.

황씨는 16일 페이스북에 “손 의원이 주변인들에게 목포의 집들을 사게 했다. 손 의원은 근대문화재를 일상에 끌어넣기 위해 오랫동안 노력했다. 이것도 그런 일 중의 하나일 것이라는 짐작은 그의 말만으로 충분히 알 수 있다”며 “소유 방식으로 봐서도 투기라도 보기가 어렵다”고 주장했다.

황씨는 “인간의 뇌에는 제각각의 패턴이 존재한다. 각자의 패턴에 맞추어 세상의 모든 것을 인식한다”면서 “보통 사람들의 뇌에 장착된 패턴으로 손 의원의 일을 인식하면 아무 문제가 없다. 오히려 옳은 일을 했다. 그것도 자신의 돈을 써가면서 했다”고 말했다.

이어 “패턴은 사람마다 다르다”며 “세상의 모든 일을 돈벌이에 맞추어 인식하는 패턴이 뇌에 장착된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한 사람의 모든 행동이 돈벌이에 맞추어져 있는 것은 아니다. 사회를 위해 자신의 돈을 내놓는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황교익 페이스북

황씨는 “세상의 모든 일을 돈벌이에 맞춰 인식하는 패턴을 뇌에 장착하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이런 일이 곧이곧대로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며 “심지어 사회를 위해 자신의 돈을 내놓는 사람에게도 자신이 알지 못하는 돈벌이의 꿍꿍이가 있는 줄 안다”고 주장했다.

황씨는 “손 의원에 대한 비난의 글을 보면서 걱정되는 것은 손 의원이 아니다”라며 “손 의원이 그럴 분이 아니라는 것은 자신이 제일 잘 알기 때문이다. 손 의원의 뇌에 장착된 패턴은 사회적으로 건전하다”고 밝혔다. 이어 “걱정은 이 사회의 모든 일이 돈벌이와 관련되어 있다는 패턴의 뇌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들의 패턴은 돈만이 이 세상의 중심인 것으로 짜여 있다. 이런 패턴의 뇌가 많을수록 사회는 각박해진다. 가뜩이나 힘든 이 자본주의 사회를 더 힘들게 만든다”고 글을 맺었다.

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황씨의 글을 공유했다. 손 의원은 “일면식도 없는 황교익 선생님, 제 뇌까지 파악하고 계신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손 의원은 목포 ‘문화재 거리’가 등록문화재로 지정되기 1년 5개월 전부터 가족과 지인 등 명의로 건물 9채를 사들여 개발 이익을 노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손 의원은 “문화재 지정과 관련된 정보를 사전에 알지 못했고 매입한 건물을 되팔아 차익을 챙길 계획도 아니었다”며 “목포의 역사적 가치를 지키고자 한 것일 뿐”이라고 투기 의혹을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다.

강문정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