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아빠본색'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동희의 딸 김연수양이 톱스타 김혜수와 닮은꼴 얼굴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혜수는 김동희에게 누나, 연수양에게 고모다.

김동희와 연수양은 지난 16일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빠본색’에서 평소 가까운 사이인 가수 김창열의 생일파티에 참석했다.

파티에 동석한 코미디언 손헌수는 “형(김동희)의 딸이었냐. 너무 예뻐 아역배우인 줄 알았다”며 놀랐다. 김창열은 “혜수 누나가 가장 아끼는 조카”라고 설명했다.


김혜수와 8년 터울인 김동희는 2009년 드라마 ‘선덕여왕’으로 데뷔했다. 2010년 ‘파스타’ 2011년 ‘계백’에서 조연으로도 출연했다. 영화 ‘퍼펙트게임’ 출연을 마지막으로 휴식기를 보내고 있다.

시청자들은 연수양에게 시선을 고정했다. “유명인이 아닌 연수양이 과도한 관심을 받아 부담감을 가질 수도 있다”는 우려와 “아역배우로 데뷔해 김혜수를 잇는 대배우가 되길 바란다”는 기대가 엇갈렸다.

이신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