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첫 맞대결을 앞둔 SK텔레콤 T1과 아프리카 프릭스의 각오가 남다르다.

두 팀은 18일 서울 종로 LCK 아레나에서 2019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정규 시즌 1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SKT는 1승0패(세트득실 +2)를 기록 중이다. 아프리카는 이번 게임이 시즌 첫 경기다.

신구 슈퍼스타 맞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전망된다. 아프리카가 신(新)을 맡는다. 젊은 탑라이너 ‘기인’ 김기인과 미드라이너 ‘유칼’ 손우현이 원투 펀치로 나선다. SKT는 베테랑이 포진해있다. 탑라이너 ‘칸’ 김동하와 ‘페이커’ 이상혁이 호흡을 맞춘다.

“(이틀 동안) 실전같이 연습해 경기 감각을 끌어 올리겠다.”

SKT에 주어진 준비 기간은 단 이틀뿐이다. 지난 16일 진에어 그린윙스와 시즌 첫 경기를 치렀다. 이상혁은 진에어전 이후 언론 인터뷰에서 “(아프리카전까지) 이틀밖에 시간이 없다”며 “지금까지 연습해온 것을 토대로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이에 맞서는 아프리카는 매 경기 배수진을 친다는 각오다. 아프리카 최연성 감독은 이번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묻자 “시즌 후반으로 갈수록 단 1승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는 경우를 종종 보게 된다”며 “매 경기를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하고 임하겠다”고 답했다.

지난해 상대 전적은 아프리카의 절대 우위다. 스프링과 서머 정규 시즌 총 4경기를 전부 아프리카가 이겼다. 그러나 양 팀 모두 스토브 리그에 멤버를 대거 교체했다.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양상의 게임이 펼쳐질 가능성도 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