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가 체육 분야 성폭력 근절 방안으로 ‘익명상담 창구’와 함께 ‘징역형’을 제시했다.

이숙진 여가부 차관은 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체육분야 성폭력 등 인권침해 근절대책 향후 추진방향’ 브리핑을 진행했다.


이 차관은 “여가부는 문화체육관광부, 교육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2월 중 범정부 차원의 성폭력·폭력 등 인권침해 근절을 위한 근본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드러난 체육계의 도제식, 폐쇄적 운영 시스템을 고려해 피해자가 안심하고 상담과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익명상담 창구를 마련할 것”이라며 “전문상담을 통한 심리치료와 수사의뢰, 피해자 연대모임 등 지원체계를 강화할 것이다”라고 계획을 설명했다.

이 차관은 또 “체육단체, 협회, 구단 등 관계자가 성폭력 사건을 은폐·축소하는 경우 최대 징역형으로 형사처벌되도록 관련 법령 개정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체육 분야 전수조사에는 학생 선수 6만3000여 명까지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향후 전수조사 결과 등을 바탕으로 체육계 구조개선 등 쇄신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최민석 기자 yullire@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