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핀은 17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킹존 드래곤X와의 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에서 2대 0 완승을 거뒀다.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서 ‘소드’ 최성원(탑)과 ‘초비’ 정지훈(미드)은 “새로운 경기장에서 적응을 잘 할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만족스러운 경기를 했다”면서 기쁨을 드러냈다.

아래는 일문일답이다.

Q. 이긴 소감을 얘기해달라.

‘소드’ 최성원=새로운 경기장에서 좋은 경기를 해서 기쁘다.

‘초비’ 정지훈=환경이 새로워서 적응 걱정을 했는데 만족스러운 경기였던 것 같다.

Q. 본인 경기력에 만족하는지.

소드=캐리하고 싶었는데 다른 팀원이 워낙 잘했다. 주장의 모습을 임팩트 있게 보여주고 싶은데 아쉽다.

초비=자세가 불편하면 기량이 잘 안 나오는데, 그런 것 치고 좋은 경기력이 나왔다. 의자에 팔걸이가 생각보다 낮더라.

Q. 56분만에 이겼다. 쉽게 이길 거라 생각했는지.

소드=밴픽이 저희가 원하는대로 가면 화끈하게 끝나는 경우가 많다.

초비=오늘 생각보다 잘 풀렸다. 게임 전에 별 생각이 없었다. 하던대로 잘 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빨리 끝날줄은 몰랐다.

Q. 그리핀을 ‘어나더 레벨’이라고 표현하는데, 기분 좋으면서 부담도 많이 느낄 것 같다.

소드=기분은 좋지만 아직 롤챔스 일정이 이제 시작이다. 더 진행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초비=저 역시 기분이 좋지만 그런 걸로 팀원들이 이야기를 나눈 적은 없다.

Q. 최근 연장계약을 맺었다.

소드=저 같은 경우 장기계약을 맺으면서 정말 좋은 대우를 해 주셨다. 그것 자체만으로도 상당히 좋다고 생각했다.

Q. (초비에게) 최근 미드 피지컬이 매우 중요해졌다.

초비=상위권에 있는 분들은 다 피지컬이 좋다. 피지컬뿐만 아니라 라인전에서 잘 푸는 능력이 중요한 것 같다. 그걸 연구하는 게 더 필요한 것 같다.

Q. 이번 시즌 라이벌 팀이 있는지.

초비=SK와 아프리카가 조금 신경쓰인다. 잘 한다. 걸림돌이 될 수 있겠다 싶었다.

소드=저 역시 SK와 아프리카다. 두 팀이 조금 더 합을 맞추면 잘 할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하고싶은 얘기가 있나.

소드=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싶다. 노력하는 모습 보여주겠다. 응원해주시면 감사하겠다.

초비=저 역시 같은 생각이다. 롤드컵 우승 때까지 더 잘할 수 있게 최대한 노력하겠다.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