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 아시안컵에서 베트남과 이란전.게티이미지코리아



옐로카드를 적게 받은 덕분에 ‘박항서 매직’이 한 번 더 발휘됐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새벽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최종전에서 예멘을 2대 0으로 이기면서 1승 2패로 조 3위를 확정했다. 베트남의 16강 진출에 대한 전망은 어두웠다. 2차전까지 2연패를 기록했다. 그러나 예멘을 상대로 2대 0으로 완승하며 1승 2패 골 득실 -1로 조 3위에 오르며 16강행 희망을 살렸다.

조 3위인 베트남은 F조 오만-투르크메니스탄, E조 북한-레바논전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이 확정되는 상황이었다. 이번 아시안컵은 참가국이 24개국으로 늘어나면서 조 1, 2위와 성적이 좋은 3위 4팀이 16강에 진출하는 규정이 생겼기 때문이다.

오만이 17일 저녁 투르크메니스탄을 3대 1로 이기면서 골 득실에서 베트남을 앞섰다. 베트남은 이후 18일 새벽 레바논과 북한의 경기에 기대를 걸어야 했다. 레바논은 이전 조별 리그에서 2패를 해서 골 득실 -4로 베트남에 한참 뒤졌다. 그러나 경기를 시작하고 레바논은 연속 4골을 넣어 북한을 4대 1로 꺾었다.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뉴시스

레바논은 베트남과 골득실, 다득점까지 모두 동률을 이뤘다. 그러나 베트남이 경고를 적게 받아 ‘페어 플레이’ 점수로 16강의 주인공이 됐다. 조별리그 동안 받은 경고 수를 따지는 페어 플레이 룰이 베트남을 16강으로 이끌었다.

베트남은 조별리그 3경기에서 경고 5장을 받았고, 레바논은 2장 더 많은 7장을 받았다.

베트남은 2007년 아시안컵 이후 12년 만에 대회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베트남은 오는 20일 B조 1위인 요르단과 16강 대결을 펼친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