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 밖으로 나가고 있다. 일본 TBS 방송 캡처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 도착했다. 그는 장막에 가려진 2박 3일 일정을 시작했다.

김 부위원장은 베이징발 유나이티드항공(UA808) 편으로 이날 오후 6시32분 워싱턴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 내렸다. 북·미 비핵화 협상의 미국측 실무대표인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공항에 나와 김 위원장을 맞이했다. 북한 관리가 수도 워싱턴을 통해 미국에 입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부위원장은 공항 귀빈실에서 비건 대표와 잠시 환담을 나눴던 것으로 알려졌다. 도착 1시간 쯤 뒤에 김 부위원장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검은색 대형 SUV 차량 5대가 경찰차 호위를 받으며 공항을 빠져 나갔다.

이번 김 부위원장의 방미 일정과 관련해 공식 발표되거나 확인된 것은 하나도 없다. 베일에 가려진 워싱턴 일정이라는 표현이 나오는 이유다. 외교 소식통을 통한 정보와 추측이 난무하는 상황이다.

김 부위원장은 방미 첫날인 17일 호텔에서 휴식을 취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과 만찬을 가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김 부위원장은 18일엔 백악관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