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8일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은 도덕적으로 파산했다”고 비판했다.

이 최고위원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손 의원의 부적절한 처신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이 면죄부를 주고 넘어간다면 민주당은 앞으로 다른 정치인과 다른 관료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어떠한 지적도 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가오는 청와대발(發) 중폭 개각이 있을 때 당연히 개별 국무위원 후보자 부동산 검증이 이어질텐데 땅에 떨어진 민주당의 도덕성과 지금 같은 고무줄 잣대로 국무위원 후보자들을 상대로 제대로 검증이나 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17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지인 관련 재판 청탁 의혹을 받는 서영교 의원은 원내수석부대표직에서 사임하도록 했지만, 손 의원에 대해서는 징계를 보류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