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목포 집·토지 구입은 투기가 아니라는 입장을 고수하던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문제 있다’는 쪽으로 입장을 선회했다.

박 의원은 18일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출연해 “손 의원이 나한테 ‘목포 가옥 두 채를 샀다’고 했다. 현재 그 거리가 폐허가 돼가고 있어 난 굉장히 고맙게 생각했다”면서 “오늘 아침 일부 신문에 (손 의원 지인들에게) 토지와 건물이 20곳 있다는 보도가 나왔는데, 이게 사실이라면 상당한 문제”라고 밝혔다.

이어 “아무리 합목적적이라도 과정과 절차가 정당하지 않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만약 차명 또는 다른 방법으로 샀다면 굉장한 문제”라며 “손 의원은 검찰에 본인 스스로 수사 의뢰해서 의혹을 밝히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박 의원은 영국의 전설적인 록밴드 퀸의 ‘too much love will kill you’를 언급하며 “저는 손 의원이 목포를 너무 사랑해서 그런 일을 했다고 생각하지만, ‘너무 사랑하면 당신을 죽이게 된다’는 퀸의 말을 인용하고 싶다”며 손 의원의 토지·건물 구입 절차상 정당성 문제를 짚었다.

반면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조성에 김정숙 대통령 부인과 손 의원 간의 친분이 영향을 미쳤다는 야당 주장에 대해선 “지나치다”고 선을 그었다. 박 의원은 “손 의원이 투기를 했건, 문화재 투자를 했건, 한두 채를 샀건, 20채를 샀건 김 여사와 관계없는 걸 있다고 정치공세를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꼬집었다.

동아일보는 손혜원 의원 측근들이 전남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의 건물과 땅 20곳을 매입한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18일 단독 보도한 바 있다.

이에 손 의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에 박 의원과 투기 의혹을 최초보도한 SBS 취재팀 등을 언급하며 “모든 의혹을 밝히자. 다 같이 검찰수사 요청합시다”라고 말했다.

박선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