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소방본부 관계자가 단독경보형감지기를 설치하고 있는 모습. 충남소방본부 제공

충남소방본부가 화재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주택용 소방시설을 무상 보급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 도내 8097가구에 소방시설을 무상 보급한 도 소방본부는 올해 6000가구에 소방시설을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도 소방본부는 소방시설 무상 보급과 함께 ‘주택용 소방시설, 안전나누기’ 행사를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화재로 인한 충남지역의 인명피해는 총 73명이다. 이중 주거시설에서 발생한 피해가 가장 컸으며, 비주거시설과 차량에서 발생한 피해가 뒤를 이었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올해 화재취약가구에 보급을 확대해 설치율을 54%에서 57%로 끌어 올릴 계획”이라며 “위험성을 고려해 주택에 반드시 주택용 소방 시설을 갖춰 달라”고 말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