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가 ‘대덕 평촌지구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을 18일 고시했다.

대덕 평촌지구는 대덕구 평촌동 재정비촉진지구 내 국도 17호선, 향후 조성예정인 회덕IC와 인접해 교통여건이 양호하다. 뿐만 아니라 대전철도차량정비단 인입선 이설과의 연계 개발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다.

시는 이곳에 금형산업을 집적화하고 기반시설을 확충, 중부권 뿌리산업의 중심지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금형산업 및 전자·정밀 제조업 등 첨단업종 기업체의 유치를 위해 시는 중소형 규모(330㎡~990㎡) 필지 90여개를 공급한다.

상반기에 보상이 마무리되는 대로 착공에 들어가 하반기 입주기업을 모집하고, 2020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금형산업 특화단지가 본격 가동되면 신규 일자리 창출과 지역 균형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